Home > 한울림 책 > 도서목록

초등 1학년의 사생활 학교에 입학한 여덟 살 아이들의 진짜 속마음

 

 지은이 | 김지나 (글)

 출간일 | 2015년 1월 5일

 판   형 | 150×210 | 무선제본

 분   량 | 352쪽

 ISBN   | 978-89-5827-070-6 13590

 정   가 | 14,000

 적립포인트 | 정가의 5%(700원)

   


미리 가보는 초등 1학년 교실, 한눈에 들여다보는 초등 1학년의 사생활
입학 전 예비 학부모를 위한 여덟 살 아이들의 심리학

초등 1학년의 사생활은 초등학교 교사인 저자가 수년간 1학년 담임을 맡으면서 만난 아이들의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쓴 책이다. 학교에 갓 입학한 아이들이 부딪치는 다양한 상황과 거기에 대처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마치 초등 1학년 교실을 실제로 들여다보듯 충실하게 옮겨놓았다.

따라서 이 책은 아이의 학교 입학을 앞둔 예비 학부모들에게 내 아이가 지내게 될 초등 1학년 교실에 미리 가보고, 그 생활을 한눈에 들여다보는 경험을 하게 해준다. , 기질과 성격이 다른 아이들이 똑같은 상황에서 보이는 여러 가지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고 있어 학교라는 낯선 공간에서 여덟 살 아이들이 보이는 행동적, 심리적 특성을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복잡한 학교 화장실에서 쉬는 시간 10분 안에 급한 볼일 무사히 마치기, 수업 시간 40분 내내 가만히 앉아서 선생님 말씀 듣기, 칠판 앞에 나와 발표할 때 떨리는 마음을 누르고 씩씩하게 말하기, 친구들과 서로 생각이 달라 의견이 부딪칠 때 사회성 발휘하기, 깜빡 잊고 준비물이나 교과서를 안 가져왔을 때 적절한 자세로 대처하기…….

초등 1학년 아이들은 스스로 해야 할 일도 많고 혼자 감당해야 하는 일도 많다. 학교생활이 익숙하지 않다 보니 하는 일마다 좌충우돌 실수투성이이다. 그 모습이 때로는 대견하고 때로는 안쓰럽기도 하다.

초등 1학년의 사생활은 초등 1학년 담임교사가 느끼고, 관찰하고, 이해하는 시선을 따라 초등 1학년 아이들이 교실에서 보이는 역동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 책이다.

>> 책 속으로

 

>> 출판사 리뷰

두근두근, 초등 1학년 교실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아이들이 교실에서 보이는 모습은 집에서 보이는 모습과 사뭇 다르다. 부모조차 몰랐던 새로운 모습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 아이들마다 신체 발달, 언어 구사력, 상황 대처 능력, 상황 판단 능력 등이 차이가 커서 학교에 적응하는 속도도 다 다르다. 아이를 처음 학교에 보내는 부모들이 걱정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하지만 아이들은 저마다 그 힘든 상황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대처한다.

초등 1학년의 사생활에서는 서로 다른 기질과 특성을 가진 아이들이 부딪치면서 만들어내는 교실의 다양한 일상을 마치 만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처럼 경쾌하게 풀어놓는다.

등굣길 울음 시위를 벌이는 아이, 친구 사귈 줄 모르는 아이, 공부가 재미없는 아이, 수업 시간에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하는 아이, 예민하고 많이 긴장하는 아이, 키가 작아서 힘든 아이……. 

초등 1학년 교실에서 만나는 아이들은 웃음을 자아낼 만큼 귀엽고 천진난만한 동시에 역동적이고 생동감이 넘친다. 그 모습이 가끔은 안쓰럽기도 하다. 학교라는 낯선 세상에 적응하기 위해 애쓰는 여덟 살 아이들의 긴장된 마음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초등 1학년의 사생활을 읽다 보면 아직 어려서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지만 학교라는 현실 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여덟 살 아이들의 진짜 속마음을 아이의 눈높이에서 느낄 수 있다.

초등 1학년의 365일을 담임교사의 시선으로 담아내다!

초등 1학년의 사생활은 아이들이 처음 학교에서 보내는 1365일을 ‘1학기 초’, ‘1학기 말’, ‘2학기 초’, ‘2학기 말네 부분으로 나누어 <학교 적응>, <친구 관계>, <교육적 배려가 필요한 아이들>, <꼭 배워야 할 가치>이라는 네 가지 주제로 구성되었다.

1학기 초 나 학교 끊을래요!”에서는 입학 후 본격적으로 학교생활을 시작한 아이들이 학교에 적응하면서 겪는 다양한 모습을 통해 여덟 살 아이들의 진짜 속마음을 엿볼 수 있다.

1학기 말 친구들이 자꾸만 놀려요에서는 아직은 자기중심적인 여덟 살 아이들에게는 힘겨운 친구 사귀기의 서툴지만 역동적인 모습과 친구들에게 관심 받고 싶어 하는 아이들의 마음을 볼 수 있다.

2학기 초 시험 문제를 읽을 수가 없어요에서는 발달이나 기질의 문제로 또래와는 다른 어려움을 보이는 아이들의 일화를 통해 교육적 배려의 필요성을 공감할 수 있다.

2학기 말 서로 돕고 함께하는 즐거움에서는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꼭 배워야 할 가치 - 인내, 협동, 책임감, 성실, 인내 - 가 교실 안에서 어떻게 실현되고 있는지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초등 1학년의 사생활은 초등 1학년 담임교사가 느끼고, 관찰하고, 이해하는 방식으로 초등 1학년 아이들이 교실에서 보이는 역동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 책이다.


 


글쓴이 김지나
1997년부터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현직 교사로 교직 생활 17년 중 절반 가까이 초등 1학년 담임을 맡아왔다. 아이를 교육하는 일은 정답이 정해져 있지 않다는 생각과 아이들의 다양한 기질만큼이나 다양한 정답지를 가진 교사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오랜 교직 생활을 통해 깨달은 소중한 경험을 나누고자 EBS <60분 부모>와 다음 카페에서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상담을 해왔으며, EBS 초등 내공냠냠, EBS 초등 방학생활등의 방송 교재를 집필했다.


 


초대장 _ 1학년 교실에 부모님들을 초대합니다

입학식 _ 두근두근, 설렘과 두려움으로

1학기 초 _ “나 학교 끊을래요!”
혹독한 화장실 신고식
등굣길 울음 시위
학교의 유명인사 빡빡이
칠판 앞에 나가면 떨려요
, 조용히 해!”
화장실 폭력(?)사건에 휘말리다
나 학교 끊을래요!”

학부모 상담실 _ 아이의 학교 적응, 어떻게 도와주어야 할까요?

1학기 말 _ “친구들이 자꾸 놀려요
우리 반에 공주가 나타났다!
애들이 자꾸 놀려요
훌라후프 쟁탈전
친구들이 슬슬 피하다
혹시 왕따아닌가요?
친구를 부르는 마법의 힘, 공감능력

가정 통신문 _ 여름방학 알차게 보내는 법
2학기 초 _ “시험 문제를 읽을 수가 없어요
숨 한 번 쉬고, 침 한 번 꼴깍
소문난 신동, 학교에 오다
싫어요 대장
시험 문제를 읽을 수가 없어요
장애 여동생의 수호천사
친구들이 혼나면 내 마음도 떨려요


학부모 상담실 _ 우리 아이만 그런 가요? 어떻게 가르쳐야 할까요?

2학기 말 _ 서로 돕고 함께하는 즐거움
선생님, 아파서 못하겠어요
유치원 때는 상을 일곱 번이나 받았는데
세상에 이런 보배 같은 아이가 있다니
자기표 백 점 vs 엄마표 백 점
빨간 봉투 속 카드의 감동

가정 통신문 _ 겨울방학 알차게 보내는 법

종업식 _ 1년이라는 시간이 가져다준 변화와 성장

못 다한 이야기 _ 아이들은 잊었고, 나는 기억하는 그때 그 모습


 


난생 처음 학교라는 작은 사회에 들어간 여덟 살 아이들의 좌충우돌 학교생활을 들여다보면 대견하기도 하지만 마음 한구석이 짠해지기도 한다. 여덟 살 아이들의 모습에서 낯선 공간에 대한 두려움과 새로운 도전에 대한 긴장감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이 책에는 초등 1학년 교실의 풍경이 한눈에 펼쳐져 있다. 아이를 처음 학교에 보낸 부모님들이 이 책을 읽는다면 그간의 불안감이 스르르 사라지면서 자신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될 것이다.

- 조선미 (아주대학교병원 의과대학 교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