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린이 책 > 도서정보

으악! 치과다!

 

 지은이 | 스테파니 블레이크 글 ‧ 그림┃김영신 옮김

 출간일 | 2015년 6월 1일

 판   형 | 220×275 | 올컬러 | 양장

 분   량 | 40쪽

 ISBN   | 978-89-98465-67-4 77860

 정   가 | 11,000원

 적립포인트 | 정가의 5%(550원)

   

까까똥꼬 시몽 시리즈

까까똥꼬

늑대다!

슈퍼토끼

유치원 가기 싫어

아기똥꼬

코딱지

똥이 안 나와!

메롱 크리스마스!

두근두근 쪽!

잠이 안 와!

파스타만 먹을래!

으악! 치과다!

내가 제일 커


충치 토끼 시몽의 생애 첫 치과 체험기!

페르디낭 집에 놀러간 시몽이 맛있는 팬케이크를 먹다가 아야!” 소리를 지릅니다. 페르디낭 아빠가 자세히 살펴보니 시몽의 왼쪽 어금니에 충치가 생겼지 뭐예요! 페르디낭은 시몽에게 치과가 얼마나 무시무시한 곳인지 잔뜩 겁을 주지만, 시몽은 아무도 슈퍼토끼에게 주사를 놓진 못해!”라고 큰소리를 칩니다.
다음 날, 시몽 엄마가 시몽을 데리러 페르디낭 집에 갑니다. 그런데 치과 갈 시간이라는 엄마 말에 시몽은 절대 절대 치과에 가지 않겠다며 비명을 지르네요. 슈퍼토끼의 체면은 온데간데없이 말이죠. 결국 시몽은 엄마 손에 이끌려 치과에 들어가는데……. 과연 치과는 페르디낭 말대로 정말 무시무시한 곳이었을까요? 그리고 시몽은 무사히 충치 치료를 잘 받았을까요?

<까까똥꼬 시몽 시리즈>로 어린이들의 눈높이와 마음높이에 가까이 다가간 그림책 작가 스테파니 블레이크가 유쾌 발랄한 슈퍼토끼 시몽의 열두 번째 이야기 으악! 치과다!를 선보입니다. 단순하지만 강렬한 색채와 짜임새 있는 줄거리로 우리의 마음을 뒤흔드는 유쾌한 시몽의 새로운 일상을 만나 보세요!

>> 출판사 서평 

, 나는 슈퍼토끼라고! 아무도 나한테 주사를 놓진 못해!”
싫어, 안 가! 절대 절대 치과 안 가!”

시몽이 페르디낭 집에 자러 간 날, 페르디낭 아빠는 맛있는 팬케이크를 만들어 줍니다. 그런데 갑자기 시몽이 이가 아프다고 소리칩니다. 왼쪽 어금니에 생긴 충치가 원인이었습니다. 페르디낭 아빠가 시몽 엄마에게 그 사실을 알려 주었으니 시몽이 치과에 가는 건 시간문제입니다. 장난꾸러기 페르디낭이 그 기회를 놓칠 수야 없죠. 치과에 가면 의사 선생님이 의자에 꽁꽁 묶고 입을 쫙 벌린 뒤, 입안에다가 엄청나게 크고 뾰족한 주사를 놓는다고 시몽에게 잔뜩 겁을 줍니다. 시몽은 치과에 가는 것이 두렵지만, 페르디낭에게 속마음을 들키기 싫어 큰소리를 치지요.

치과에 한 번도 가 본 적 없던 시몽이 페르디낭의 말만 듣고 치과는 무서운 곳이라고 겁을 먹습니다. 우리 아이들의 모습과 다르지 않네요. 치과 안에 풍기는 약 냄새, 커다란 침대의자에 주렁주렁 달려 있는 이름 모를 기계들, 지잉지잉 입안을 왔다 갔다 하는 기구들, 마스크를 쓴 의사 선생님. 아이들은 이 모든 것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무서울 테니까요. 충치가 심해 여러 번 치료를 받아 본 경우라면, 치과에 가는 일이 더더욱 두렵겠지요. 그런데 슈퍼토끼라고 호기를 부리던 시몽이 치과 가자는 엄마 말에 비명을 지르며 덜덜 떨다니, 아이들은 꽁무니를 빼는 시몽의 행동을 보며 웃음보가 터질 것입니다. 그리고 이내 자신의 모습과 꼭 닮았다는 것을 발견하고, 치과에 대한 두려움이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에 조금은 안도하게 될 것입니다.
, 시몽이 드디어 치과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이죠? 시몽을 맞이한 건 상상한 것처럼 우락부락하고 무서운 의사 선생님이 아니라, 상냥하고 부드러운 의사 선생님이네요. 친절한 선생님은 기계가 주렁주렁 달린 침대의자가 슈퍼토끼를 위한 슈퍼의자래요! 심지어 슈퍼의자에 누운 시몽은 치료를 받는 동안 기분이 좋아졌어요. 도대체 시몽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또 시몽은 자신에게 겁을 준 페르디낭에게 뭐라고 말했을까요?

으악! 치과다!정기적인 구강검진이 필요한 유아기 아이들, 태어나서 처음으로 치과에 가는 아이들의 마음을 그대로 대변해 주는 그림책입니다. 슈퍼토끼 시몽과 함께 충치 치료는 아픈 것, 치과는 무서운 곳이라는 막연한 두려움과 편견을 유쾌하게 날려 보세요!

단순함과 강렬함, 그 속에 숨은 무한한 상상력!
엄마, 아빠, 아이가 함께 읽는 이상적인 그림책의 표본!

단순한 라인과 강렬한 원색, 복잡하지 않은 장면 구성! 바로 여기에 이 책의 진가가 숨어 있습니다. 아이들은 단순하게 표현된 시몽의 표정에 자신의 감정을 이입합니다. 그와 동시에 아이들의 상상력은 극대화되지요. 색채 역시 시몽의 심리 상태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늑대다!”를 외치는 시몽의 마음은 강렬한 빨강으로, 자기가 하고 싶은 일만 하는 시몽의 으쓱한 마음은 파랑으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혼란스러운 시몽의 마음은 노랑으로 표현이 되고요. 아이들은 그 색채들을 눈으로 따라가며 자신도 모르게 시몽에게 공감하며 자신의 욕구를 함께 분출합니다. 또한 군더더기 없는 문장 속에서 반복되는 리듬감과 의성어, 의태어는 한창 언어의 영역을 확장시키는 유아들에게 책 읽기의 재미를 더해 줍니다.

스테파니 블레이크는 아이들의 특징을 관찰하여 이야깃거리를 끄집어내고,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를 만들고 그려 내는 데 탁월한 작가입니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 작가가 숨겨 놓은 기발한 반전은 아이들에게 큰 웃음과 즐거움을 주지요. 아이들이 시몽을 한 번 보면 그 매력에 푹 빠져 버리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습니다.

<까까똥꼬 시몽 시리즈>는 아이와 엄마, 아빠가 함께 읽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그림책입니다. 강렬한 색채와 짜임새 있는 줄거리로 우리의 마음을 뒤흔드는 <까까똥꼬 시몽 시리즈>와 함께 아이들의 감각과 상상력을 자극하고, 아이들과 함께 빛나는 생각과 즐거운 시간을 나누어 보세요!

지혜롭고 공정한 부모가 되고 싶은 모든 엄마, 아빠에게!

미국식 육아법, 유대인 육아법, 스칸디나비안 육아법 등 다양한 육아법을 거쳐 최근 프랑스식 육아법이 열풍입니다. 마치 유행처럼 돌고 있는 이들 육아법들은 좋은 참고가 되기는 하겠지만, 그 어느 것도 명쾌한 정답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한 가지 명확한 것이라면 진정한육아란, ‘진정한부모다움과 아이다움이 무엇인지 알고, 아이들 인생에 지혜로운 동반자가 되어 주는 일일 테지요.

<까까똥꼬 시몽 시리즈>는 앞서 말했듯이 엄마, 아빠, 아이가 함께 읽는그림책입니다. 프랑스 그림책이다 보니, 프랑스식 육아법을 엿볼 수는 있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닙니다. 시몽의 엄마, 아빠는 그저 아이의 행동에 지혜롭고, 공정하고, 유쾌하게 대처하려고 노력하는 부모일 뿐이니까요. 너그러운 분위기 속에서 아이다운 장난기를 자유롭게 내버려 두기도 하고, 시몽이 다소 엉뚱한 자기주장을 내세워도 존중해 줍니다. 하지만 방관만 하지도, 시몽이 원하는 것을 다 들어주지도 않습니다. 해도 되는 것과 하면 안 되는 규칙을 정해 놓고, 지혜롭고 공정하게 대하며,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어느 정도의 좌절과 인내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려 주지요.

<까까똥꼬 시몽 시리즈>는 엄마, 아빠에게 존중과 자유로움, 그 속에서의 규칙과 공정함을 제시해 줍니다. 그것도 아주 유쾌하게요! 시몽 시리즈와 함께 즐겁고 행복한 육아에 동참해 보세요!

>> 상세이미지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