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린이 책 > 도서정보

똥이 안 나와!

 

 지은이 | 스테파니 블레이크 (글, 그림) | 김영신 (옮김)

 출간일 | 2012년 8월 25일

 판   형 | 220×275

 분   량 | 36쪽

 ISBN   | 978-89-91871-94-6 77860

 정   가 | 10,000원

 적립포인트 | 정가의 5%(500원)

   

까까똥꼬 시몽 시리즈

까까똥꼬

늑대다!

슈퍼토끼

유치원 가기 싫어

아기똥꼬

코딱지

똥이 안 나와!

메롱 크리스마스!

두근두근 쪽!

잠이 안 와!

파스타만 먹을래!

으악! 치과다!

내가 제일 커


아기똥꼬 에드몽의 변기 적응 훈련기!

아기토끼 시몽의 귀여운 동생 에드몽은 기저귀를 벗을 나이가 훨씬 지났는데도 아직도 기저귀에 똥을 싸요. 이제 다 컸으니까 똥은 응가통에 싸야 한다고 말해도 응가통 싫어!” 하고 막무가내로 울음만 터뜨릴 뿐이에요. ! 그런데 이를 어쩌죠? 형 시몽이 기저귀에 똥 싸는 아기똥꼬랑은 절대 안 놀겠다며 선언을 하지 뭐예요. 과연 에드몽은 응가통에 똥을 잘 쌀 수 있을까요? 형과 놀기 위해 응가통과 고군분투를 벌이는 에드몽의 유쾌한 변기 적응 훈련기를 만나 보세요!

배변 훈련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그림책!

에드몽처럼 기저귀를 벗을 나이가 한창 지났는데도 변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아이들에게는 혼자 변기에 앉기까지의 과정이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막상 변기에 앉아도 마음대로 변이 나오지 않기 때문입니다. 아이 스스로 응가가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하기 위해서는 변기와 친해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에드몽처럼 말이죠. 배변 훈련을 처음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또는 기저귀 벗기를 싫어하거나 변기에 앉기 싫어하는 아이들에게 이 그림책을 보여 주세요. 아이들이 변기와 자연스럽게 친해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줄 것입니다.

>> 출판사 서평

변기에서 똥 누기를 싫어하는 아이, 기저귀를 늦게까지 차는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

아이들에 변기에 앉아 똥을 누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아이들이 배변을 하는 욕구야 당연하겠지만, 스스로 변기에 찾아가 앉아 똥을 누는 행동을 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런데 간혹 아이가 스스로 배변을 잘하지 못한다고 조급해하거나 아이를 닦달하는 부모님들이 있습니다. 배변은 욕구지만, 배변을 스스로 하는 것은 심리적인 과정입니다. 때문에 이런 경우에는 아이와 함께 똥과 관련된 그림책을 보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아이 스스로 응가가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하려면 변기와 친해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에드몽도 마찬가지지요. 에드몽은 변기 주위를 맴돌며 변기와 친해지기를 시도합니다. 응가통에 요리도 하고, 응가통을 말처럼 타기도 하고, 모자처럼 머리에 써 보면서 말입니다. 그러다 야옹이를 불러 응가통에 응가해야지!” 하고 점잖게 타이르기까지 합니다. 에드몽이 변기와 친해지기 시작한 것입니다.

게다가 에드몽은 기저귀를 차는 자신과 놀아주지 않는 형과 놀기 위해서라도 변기에 똥을 싸야 합니다. 시몽이 따온 멋진 구슬들을 보며 아마 에드몽은 이렇게 생각했겠지요. ‘나도 기저귀를 벗고 변기에 똥을 싸야지. 그러면 형들이랑 놀 수 있을 거야. 그럼 나도 멋진 구슬을 많이 딸 수 있어.’

마침내 에드몽은 스스로 변기에 앉아 똥을 쌀 수 있게 됩니다. 이 그림책은 에드몽의 이런 심리 변화를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충실하게 따라가고 있습니다. 우리 아이들도 에드몽과 함께라면 즐겁게 배변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스스로 변기에 앉을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 주세요!

일정 시기가 지났는데도 아이가 스스로 배변을 하지 못하면 부모님의 조급증이 발동되지요. 실제로 많은 부모님들이 배변 시기가 지난 아이들 때문에 고민이라고 합니다. 이런 분들이라면 시몽 엄마 아빠의 반응 또한 눈여겨보아야 합니다. 시몽의 엄마 아빠는 조바심을 내거나 아이를 윽박지르지 않습니다. “어려운 게 아니란다. 똥이 마려우면 응가통에 앉기만 하면 돼.” 또는 똥은 응가통에 싸야지!” 하고 조용히 타이를 뿐이지요. 심지어 에드몽이 응가를 싼 응가통을 들고 와서 자랑스럽게 내밀 때도 잘했어, 에드몽!”, “에드몽, 멋지구나!” 하고 추켜세우기까지 합니다. 이것은 아이의 배변 활동이 창피하고 부끄러운 행동이 아닌, 지극히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생활 활동이라는 것을 아이가 알 수 있도록 도와주는 태도입니다. 배변 훈련을 시키는 엄마 아빠에게는 가장 필요한 행동이지요. 

전 세계 아이들을 매료시킨 슈퍼토끼 시몽과 아기똥꼬 에드몽

아기토끼 시몽시리즈는 프랑스 내에서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누구나 한 권씩 가지고 있는 베스트셀러이며, 이미 전 세계에 번역 출간이 되어 있는 그림책입니다. 이 그림책이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이유는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재미있는 이야기와 원색의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그림 때문입니다. 아이들에게 가장 이상적인 그림책의 전형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습니다. 단순한 캐릭터와 복잡하지 않은 구성으로 아이들이 아주 쉽게 그림책의 세계에 빠질 수 있도록 이끌고 있지요.

작가 스테파니 블레이크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를 만들고, 아이들의 심리를 여과 없이 그려 내는 데 탁월한 작가입니다. 똥이 안 나와!역시 그 어떤 그림책보다 아이들의 눈높이, 마음 높이에 가장 가까이 다가가 있습니다. 아이들이 시몽 한 번 보면 그 매력에 푹 빠져 버리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습니다.

또한 책의 본문에서 반복되는 리듬감은 한창 언어의 영역을 확장시키는 유아들에게 책 읽기의 재미를 더해 줍니다. 똥이 안 나와!를 통해 아이들의 감각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동시에, 아이들과의 즐거운 대화 시간을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 책의 상세 이미지


 


, 그림_ 스테파니 블레이크

스테파니 블레이크는 어려서부터 늘 그림책과 함께 살았어요. 기념일이나 생일이 되면 자신이 직접 만든 책을 언니와 오빠에게 선물하기도 했지요. 어른이 되어 어린이책 작가들과 만나 그림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림책을 직접 쓰고 그리게 되었어요. 강렬한 색채와 단순하지만 풍부한 감정을 담아 그려 낸 아기토끼 시몽은 현재 프랑스 아이들이 가장 아끼고 사랑하는 그림책 주인공 중 한 명이랍니다.

옮긴이_ 김영신

프랑스 캉 대학에서 불문학 석사를 받았고, 불언어학 D.E.A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현재 도서 기획자이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아기토끼 시몽 시리즈를 프랑스에서 처음 본 순간 흠뻑 반해 열렬한 팬이 되었습니다. 국내에서 이 시리즈를 출간하기 위해 꼬박 7년 동안 프랑스 출판사를 설득한 결과, 마침내 국내에서도 아기토끼 시몽을 만나게 되었지요. 어린이들에게 시몽을 소개한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이 책을 번역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까까똥꼬』『늑대다!』『유치원 가기 싫어!등의 아기토끼 시몽시리즈와 못말리는 꼬마과학수사대』『내 생애 최고의 캠프』『아빠는 항상 너를 사랑한단다』『꼬마 곡예사』『10살 소녀의 성장 일기』『미래를 바꾼 선택』『마르탱의 과학 노트등이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